중 광 Joong Kwang (1935 ~ 2002)

중광 그림은 동양의 선화(禪畵)가 근간을 이룬다. 하지만 그의 그림은 반문화적이고 반사회적인 성격과 더불어 파격적이며 독창적 특성을 가지고 있다. 중광 스스로도 기존 주류 미술계와는 본인은 다르다고 일관성 있게 주장하고 있다. 미국에서 랑카스트 교수(1979)가 출판한 미친 중(The Mad Monk)”이라는 책 이름처럼 중광 작품에 아르브뤼적 요소가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사실 중광이 내세운 무심치졸(無心稚拙)한 경지의 필법에 의한 그림 그리고 지극히 편안한 동(童心)의 그림이 바로 아르 브뤼의 그림들이다. 기존 구별되는 아르 브뤼의 특성들이 중광의 작품특성들과 거의 부합이 됨으로 중광이 아르 브뤼 작가라는 주장은 매우 타당성이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중광은 그림을 시작하기 전에 이미 깨우친() 자로서 그림을 시작하였다는 사실이 다르다. 즉 대부분의 아르 브뤼 작가들은 사상적 배경이나 특정한 의식없이 그림을 시작한다. 때로는 무료감으로 혹은 단순한 흥미로 그림을 시작하는 반면에 중광의 그림들에서는 무애사상(無碍思想)을 이미 포함하고 있으며 득도를 한 사람이다. 이후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중광을 서양의 잣대로 아르 브뤼 혹은 아웃사이더 아트라고 쉽게 규정하거나 덧입히기는 상당한 무리가 있는지 모른다. 하지만 중광 작품을 엄격한 기준의 아르 브뤼 작품이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보다 더 넓은 의미를 가지고 있는 아웃사이더 아트라고는 할 수 있다. 즉 중광의 작품들을 미술적 뿌리를 찾을 수 없는, 주류미술과 다른 파격적이고 도전적인 예술작품을 의미하는 아웃사이더 아트라고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The foundation of JoongKwang’s paintings is the Korean Zen paintings. However, his paintings are extremely unique, radical, anti-cultural, and anti-social.

Even JoongKwang himself asserted consistently that he was quite different from existing mainstream artists. This implies that his paintings have the characteristics of art brut, as is evident in the title of the book, “The Mad Monk”, published in 1979 by Professor Lancasterin the United States. In fact, JoongKwang’s paintings,

relying on inadvertent, improvised and childish brush strokes and reminding viewers of innocence of children are the very characteristics of the paintings of art brut. Paintings of art brut are quite different from those of existing art and since art brut characteristics very much describe JoongKwang’s paintings, it seems reasonable to call JoongKwang one of the art brut artists. However,

there is one significant difference. JoongKwang was already in an enlightened state of Zen when he drew paintings. In other words, most art brut artists set about drawing pictures without ideological background or specific awareness. They decide to paint out of boredom or simple interest in painting. On the other hand,

JoongKwang already attained spiritual enlightenment and his paintings encompass ‘muae’ ideas (freedom from obstacles in Zen). In other words, he painted pictures after he attained spiritual enlightenment. It may be unreasonable to simply define or arbitrarily consider his art pieces as the paintings of outsider art or art brut by applying Western standards. However, while admitting that it is rather unreasonable to call his paintings works of art brut in the strict sense, we can safely say that his paintings are works of outsider art, which has a broader meaning. Therefore, JoongKwang’s paintings can be viewed as works of outsider art, which refer to radical, unconventional art pieces that cannot trace their roots back to the history of art and, therefore are different from mainstream art.

목록

Total 1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사)한국아르브뤼ㅣ 이사장 : 최원영 ㅣ 대표 : 김통원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7-82-17318 ㅣ 전화번호 : 070-8803-6465 ㅣ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고근산로 275
Copyright © (사)한국아르브뤼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